기관소개, information for organization

서브메뉴

  • 과학원소개
    • 연혁
    • 버전 및 임무
    • 기관장 인사말
    • 역대기관장 소개
    • 조직 및 인원
    • 부서업무소개
    • 업무계획
    • 과학원둘러보기
    • 홍보동영상
    • 찾아오시는길
  • 과학원소식
    • 공지사항
    • 간행물
    • 보도자료
    • 행사앨범
관련사이트로 이동

농업의 꽃 농업인의 열매 국민의 행복
페이지 위치
Home > 기관소개 > 과학원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 보기
제 목 미래 먹거리, "아열대작물"로 대비한다
작성자 김성철 날 짜 2017-08-31
첨부파일 없음
미래 먹거리, ‘아열대작물’로 대비한다
- 기후변화 대응 아열대작물 50종 도입?20종 선발… 재배기술 개발?보급 -


□ 지구온난화가 진행됨에 따라 미래 새로운 소득 작물로 아열대작물이 뜨고 있다.


○ 제주도에서 30년 가까이 농사를 짓던 김순일 씨는 2015년 아열대작물인 파파야와 바나나 재배로 작목을 바꿨다. 친환경으로 재배하기 쉽고 노동력도 적게 드는 이유에서다.


- 김순일 씨는 지난해 파파야 1,320m2(400평)와 바나나 3,960m2(1,200평) 재배로 2억 원(조수입)의 소득을 올렸고 올해는 4억 원을 내다보고 있다. 기존보다 두 배 이상의 소득을 올리면서 앞으로 재배면적을 더 확대할 계획이라고 한다.


○ 이처럼 아열대작물 재배로 소득이 높아지면서 아열대작물 재배면적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데 2015년 362ha에서 2017년 428.6ha (참다래(키위) 1,300ha를 제외한 재배면적이며, 참다래를 포함할 경우 2017년 면적은 1,728.6ha가 됨) (채소 326.2, 과수 102.4)로 최근에 급격히 늘어났다.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최근 각광받고 있는 아열대작물 연구를 2008년부터 시작해 현재까지 총 50종의 아열대작물을 도입해 우리나라 환경에 맞는 20종을 선발했다. 


* 선발된 아열대 작물 20종


- 채소(12종): 오크라, 삼채, 여주, 공심채, 강황, 사탕무, 얌빈, 게욱, 롱빈, 아티초크, 인디언시금치, 차요테

- 과수(8종): 망고, 패션프루트, 용과, 올리브, 파파야, 아떼모야, 구아바, 훼이조아
 


○ 최근 지구 온도상승 속도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2020년경 아열대 기후지역은 우리나라(남한) 경지 면적의 10.1%에서 2060년 26.6%(RCP8.5 (RCP(Representative Concentration Pathway) 8.5는 현재 추세대로 온실가스가 배출될 경우에 예상되는 기후변화 시나리오임)), 2080년에는 62.3%로 늘어나 한반도 대부분이 아열대 기후권에 속할 전망이다.


□ 농촌진흥청에서는 선발한 20종의 아열대작물 중 패션프루트, 망고 등 과수 5종, 여주, 롱빈, 아티초크 등 채소 8종 등 총 13작목의 재배기술을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 아열대 과수 중 망고는 열풍기, 히트펌프, 다겹보온커튼 등을 이용해 에너지를 46% 절감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또한 나무 키를 낮게 키우는 방법으로 노동력 36% 절감과 상품률 20%를 높이는 기술을 개발해 농가에 보급하고 있다.

- 최근 재배면적이 늘고 있는 패션프루트 묘목 번식기술도 개발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묘목 값을 10a당 240만원 줄일 수 있다.


○ 아열대 채소는 기능성이 높은 작목을 도입해 선발하고 있으며 관련 재배기술도 개발해 수량을 높이고 있다.

- 혈당치를 낮추는 성분이 함유된 여주는 무가온 시설재배기술로 수량을 24% 늘렸다.

-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효과가 있는 롱빈은 노지재배 정식기를 밝혀내 수량을 33% 높였다.

- 신장과 간장의 기능을 개선하는 성분이 있는 아티초크는 우리나라 환경에 맞는 품종을 선발하고 수량을 27% 높일 수 있는 재배기술을 개발했다.


□ 더불어, 농촌진흥청에서는 도입한 아열대작물의 기능성분도 분석하고 있으며 아열대작물의 한식 요리로 재탄생을 위해 경기대학교 김명희 교수팀 및 요리전문가와 함께 관련 조리법(레시피)도 개발했다.


○ 여주 소고기전, 파파야 샐러드, 공심채 새우교자, 오크라 짱아지, 차요테잎 추어탕, 파파야 깍두기 등 아열대 13작물을 이용해 95개의 요리 조리법을 만들어 책자로 발간한 바 있다.


□ 기후변화와 더불어 소비자 기호도 변화, 다문화 가정 등의 영향으로 아열대작물 소비는 꾸준히 늘 것으로 예상된다. 2020년에는 아열대작물 재배면적이 1,000ha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 이에 농촌진흥청은 우리나라 환경에 맞는 작물을 지속적으로 선발하고 재배기술 개발?보급과 함께 농가의 어려움을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 농촌진흥청 황정환 국립원예특작과학원장은 “새로운 소득 작물 연구로 미래 기후변화에 선제 대응하고 아열대작물이 우리 식생활과 함께하면서 한식세계화의 첨병이 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문의]국립원예특작과학원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 김성철 농업연구관(☎ 064-741-2560)




[참고자료]


[도입, 선발된 아열대 과수의 주요 특징]





[도입, 선발된 아열대 채소의 주요 특징]



만족도 조사

사용자 만족도조사

이용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확인
담당안내표
담당부서 기획조정과 담당자 김효진(063)238-6150 갱신주기 수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