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소개, information for organization

서브메뉴

  • 과학원소개
    • 연혁
    • 버전 및 임무
    • 기관장 인사말
    • 역대기관장 소개
    • 조직 및 인원
    • 부서업무소개
    • 업무계획
    • 과학원둘러보기
    • 홍보동영상
    • 찾아오시는길
  • 과학원소식
    • 공지사항
    • 간행물
    • 보도자료
    • 행사앨범
관련사이트로 이동

농업의 꽃 농업인의 열매 국민의 행복
페이지 위치
Home > 기관소개 > 과학원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 보기
제 목 감초, 국산 품종으로 수입산과 겨룬다
작성자 윤성환,이정훈 날 짜 2017-10-30
첨부파일 195.감초,국산품종으로수입산과겨룬다(20171030)윤성환,이정훈.pdf
감초, 국산 품종으로 수입산과 겨룬다
- 31일, 충북 제천서 감초 ‘원감’ 품종 현장평가회 실시 -

우리나라 약용작물 중 가장 수요가 많지만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감초의 국산 품종 보급 확대를 위한 자리가 마련된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31일 충북 제천시 농가에서 감초 ‘원감’ 품종에 대한 현장평가회를 갖는다. 

이날 전국의 감초 재배 농업인과 가공업체 관계자가 참석해 ‘원감’ 품종의 특성과 보급 가능성을 평가하고 현장실증 과정에서 도출된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공유한다. 


<감초 ‘원감’ 품종>

감초 ‘원감’은 우리나라에 자생하지 않는 감초의 국산화를 위해 농촌진흥청에서 국내 최초로 육성한 품종이다.

‘원감’은 중국에서 종자를 들여와 국내에서 주로 재배되고 있는 ‘만주감초’와 달리 병해충과 쓰러짐에 강하며 줄기가 곧고 굵어 관리가 편리하다. 

약효성분인 감초산(글리시리진 (감초 뿌리에 함유된 물질로 항알레르기성, 항산화성, 항궤양성, 항바이러스성 및 항암성과 같은 생리 활성을 가지고 있음. 또한, 단맛이 많아 식품과 의약품 등에 사용되고 있음)) 함량이 3.96%로 ‘만주감초’(1.90%)보다 높고 수량도 10a당 359kg으로 ‘만주감초’에 비해 2배 이상 높다. 

앞으로 품종 보급이 확대된다면 감초 재배농가의 소득 향상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감초는 세계적으로 약용뿐만 아니라 식품, 화장품 등 기능성 제품의 원료로도 수요가 증가하고 있고 이에 따른 시장규모도 커지고 있어 국내 감초산업의 활성화가 시급하다. 

하지만 국내 감초 생산량은 2016년 기준으로 한 해 수입량의 2%에 해당하는 306톤(42헥타르)에 그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 유통되는 대부분의 한약재와 가공제품의 원재료는 중국,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에서 수입되고 있다. 

농촌진흥청 기술지원과 이명숙 과장은 “철저한 현장실증과 현장평가를 통한 적극적인 의견수렴 및 체계적인 신품종 보급 사업을 추진하여 국산 품종이 조기에 널리 보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문의]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기술지원과 윤성환 농촌지도사(☎ 063-238-6451)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약용작물과 이정훈 농업연구사(☎ 043-871-5670)
만족도 조사

사용자 만족도조사

이용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확인
담당안내표
담당부서 기획조정과 담당자 김효진(063)238-6150 갱신주기 수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