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소개, information for organization

서브메뉴

  • 과학원소개
    • 연혁
    • 버전 및 임무
    • 기관장 인사말
    • 역대기관장 소개
    • 조직 및 인원
    • 부서업무소개
    • 업무계획
    • 과학원둘러보기
    • 홍보동영상
    • 찾아오시는길
  • 과학원소식
    • 공지사항
    • 간행물
    • 보도자료
    • 행사앨범
관련사이트로 이동

농업의 꽃 농업인의 열매 국민의 행복
페이지 위치
Home > 기관소개 > 과학원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 보기
제 목 국산 팽이 신품종 '백승' 나왔다
작성자 임지훈 날 짜 2017-11-15
첨부파일 203.국산팽이새품종백승나왔다(20171115)임지훈.pdf
국산 팽이 신품종 ‘백승’ 나왔다
- 갓과 대 모양 균일해 상품 가치 좋고 신선도 우수 -

전체 버섯 수출량의 39%를 차지하는 국산 팽이의 신품종이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생산력 검정과 현장실증, 시장 검사 결과 등 모든 면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팽이 신품종 ‘백승’의 본격 보급에 나선다. 

백승 품종은 갓과 대의 모양이 균일해 상품 가치가 크고, 외국 품종보다 버섯 밑동 부분이 단단해 신선도가 우수하다. 

또한, 외국 품종에 비해 버섯이 발생되는 시기가 2∼3일 빨라 생육기간을 줄일 수 있고, 재배사 온도가 2℃ 정도 높아도 버섯이 웃자라는 현상이 적어 균일한 생육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느타리, 큰느타리 다음으로 생산량이 많은 팽이는 2015년 한 해 동안 국내에서 3만 7천554톤이 생산됐다. 

국내에서 생산, 수출되는 팽이 대부분은 일본품종이며 국산 품종 보급률은 생산량 기준 약 25% 정도다.

백승 품종이전에 ‘백아’, ‘설성’, ‘우리1호’ 등의 품종이 개발됐으나 외국 품종의 재배환경에 맞춰진 농가들이 기존 재배 품종을 고수하는 경향이 있어 국산 품종의 보급이 더딘 상태다.

농촌진흥청 버섯과에서는 중소형 농가를 중심으로 백승 품종 시범재배를 실시해 품종의 우수성을 검증받고 점차 보급을 확대해 국산품종 보급률을 높일 계획이다. 

백승 품종 재배 농가에서는 “버섯 균의 활력이 우수하고 갓의 모양과 크기도 적당해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는 조건을 갖추었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버섯과 임지훈 농업연구사는 “앞으로 국산 팽이 품종이 널리 알려져 농가와 소비자로부터 인정받기를 바란다.”라며 “국산 품종에 대한 농가의 인지도가 높아져 생산농가가 늘어날 수 있도록 보급에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문의]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버섯과 임지훈 농업연구사(☎ 043-871-5714)
만족도 조사

사용자 만족도조사

이용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확인
담당안내표
담당부서 기획조정과 담당자 김효진(063)238-6150 갱신주기 수시